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민병덕 국민은행장, 13일 이임식

민병덕 KB국민은행장이 오는 13일 이임식을 갖고 32년간의 은행원 생활을 마감한다.


11일 국민은행 관계자는 “12일 국민은행 이사회에서 민 행장의 사임 안건이 처리되면, 공식적으로 행장 자리를 떠나기 위한 모든 절차가 마무리된다”며 “곧바로 다음날 이임식을 갖고 은행을 떠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앞서 민 행장은 차기 KB금융지주 회장에 도전했지만, 5일 임영록 KB지주 사장이 차기 회장 내정자로 선임되자 곧바로 사임 의사를 밝혔다.

민 행장은 지난 1981년 국민은행에 입행, 출납보조로 시작해 은행 영업현장을 두루 경험해 영업의 달인으로 불렸다. 충무로ㆍ영동 지점장을 거치며 영업실적이 바닥인 지점을 전국 상위권 지점으로 올려놓았고, 이 같은 영업력을 인정받아 국민ㆍ주택 통합 후 최초의 내부출신 행장에 올랐다.


이상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