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이대호·이승엽 내달 연습경기서 맞짱

내달 21일 오릭스-삼성 미야코지마 연습경기서

일본으로 건너간 ‘빅 보이’ 이대호(30ㆍ오릭스 버펄로스)와 한국으로 복귀한 ‘라이언 킹’ 이승엽(36ㆍ삼성 라이온즈)이 일본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관련기사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구단은 오키나와현 미야코지마에서 치를 스프링캠프 일정을 27일 발표했는데 이 일정에는 내달 21일 한국프로야구 삼성과의 연습경기가 포함됐다. 지난 시즌까지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하다 일본으로 진출한 이대호와 일본 오릭스에서 뛰다 삼성으로 돌아온 이승엽의 신구(新舊) 홈런왕 대결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승엽은 삼성 시절이던 2003년 56홈런으로 아시아 홈런왕에 등극했고 이대호는 2010년 9경기 연속 홈런으로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0년의 44개. 이대호는 내달 18일 한신 타이거스와의 연습경기에서 일본 진출 뒤 첫 실전을 치를 예정이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