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외국인직접투자 4년 만에 감소

작년 10% 줄어 145억달러

엔저에 日기업 40% 급감


엔저 여파로 일본 기업들의 투자가 줄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4년 만에 크게 줄었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의 영향으로 올해에도 FDI가 늘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 FDI 신고금액은 145억8,000만달러로 전년보다 10.7% 줄었다.


FDI 신고금액은 2009년 114억8,000만달러에서 2010년 130억7,000만달러, 2011년 136억7,000만달러, 2012년 162억9,000만달러로 3년 연속 증가했다가 지난해에 감소로 돌아섰다. 실제 투자가 이뤄진 FDI 금액은 지난해 96억8,000만달러로 9.4% 줄었다. 이 역시 3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이다.

관련기사



외국인투자가 줄어든 것은 엔저로 인해 일본 기업들의 해외투자가 위축된 영향이 가장 크다. 우리나라의 경우 제조업 부문의 외국인투자에서 일본의 비중이 상당히 높은 편인데 지난해 신고액 기준 일본의 투자는 40.8%나 급감했다.

미국의 투자는 35억3,000만달러로 4.1% 줄어든 반면 유럽권의 투자는 48억달러로 76.9% 늘었다.

외국인이 투자한 업종을 보면 서비스업이 98억5,000만달러로 2.6% 증가했지만 제조업 투자는 46억5,000만달러로 23.8% 감소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