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청와대 "당정쇄신 아직은..."

"정기국회 전념이 우선" 신중 분위기청와대는 30일 민주당 일각에서 거론되는 '선(先)당정쇄신-후(後) 전당대회' 주장과 관련, "당의 논의과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정기국회가 열리고 있는 지금은 경제, 민생, 테러 문제 등 국가적 과제에 총력을 기울여 할 때이기 때문에 당정쇄신론이 확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선 당정쇄신론'과 관련, "당은 민주적인 정당으로서 재ㆍ보선후 쇄신을 위해 여러가지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러나 한쪽으로 방향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요구사항에 대해 청와대가 반응을 보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기회에 당이 새롭게 태어나고 정부와 청와대도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논의해야 한다"며 "그러나 일단은 정기국회에 전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그러나 '정기국회 후 논의' 라는 전날의 입장에 비해 '지켜보자'는 쪽으로 다소 선회하는 듯한 분위기다. 다른 고위관계자는 "정기국회가 열리고 있고 민생법안 처리 등이 시급하니까 국회를 잘 마무리해야 한다는 원칙을 견지하면서 당내 논의를 지켜보겠다는 것이 대통령의 생각이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황인선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