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익명의 '거액 기부자' 잇따라

친구에서 친구로 기부문화 전파…여자친구에 기부금 영수증 선물

불우이웃을 돕기 위한 익명의 거액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연말 연시 불우이웃돕기 성금모금이 시작된 지난 1, 2일 남몰래 1천500만원 안팎의 기부를 3명이 한 데 이어 다시 2명의 익명 기부자가 거액을 내놨다. 더욱이 이번 기부자 가운데 B씨는 1일 1천500만원을 출연한 기부자 A씨의 친구로 "좋은 일을 함께 하자"는 권유에 동참하기로 결심, 지난 6일 1천만원을 쾌척했다. C씨는 더더욱 `기이한' 케이스. B씨의 대리인 자격으로 기부금 영수증을 받으러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았다가 갑자기 "불우이웃을 돕고 싶다"며 2천900만원을 기부했다. 친구의 친구로 `기부문화 전파'가 이뤄진 셈이다. B씨는 "지난주 신문을 통해 익명 기부자에 대한 사연을 전해듣고 깊이 감동받았다"면서 "나중에 알고 봤더니 3인의 기부자중 한명은 내 친구"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가 어려워 사업이 예전같지 않지만 뜻깊은 곳에 사용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다음날인 7일 C씨가 B씨의 기부금 영수증을 받으러 왔다가 "A씨, B씨 모두 개인적으로 친분이 많은 편"이라며 "소년소녀가장 등 어려운 환경에서 열심히 노력하는어린이들을 위해 사용했으면 좋겠다"며 거액을 내놨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들 2명을 `62인의 기부 릴레이-12호 행복지킴이'로 선정했다. 이와함께 회사원 김모씨(30)는 사내 연인인 이모씨(29.여) 이름으로 공동모금회에 20만원을 기부하고 기부금 영수증을 `깜짝 선물'로 이모씨에게 전달했다. 이들은사내 비밀 커플이라며 익명을 요구했다. 김씨는 "좋은 일을 하고, 이를 여친(여자친구)에게 돌릴 수 있는 것이 최고의선물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