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부산은행, 부산미소금융재단과 ‘미소금융지원 협약’ 체결


부산은행과 부산미소금융재단 지역협의회는 29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저소득층 금융지원을 위한 '미소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29일 부산은행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부산은행은 부산은행과 거래중인 영세 자영업자와 창업을 희망하는 서민들에 대해 부산 미소금융재단에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추천하고 부산은행 홈페이지 등을 통해 미소금융관련 홍보를 지원한다. 미소금융재단 대출 지원 대상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에 해당되거나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및 근로장려금 신청자격 해당자와 같은 저소득자가 해당된다. 창업자금은 최대 5000만원 이내, 운영자금은 1000만원 이내에서 연 4.5% 이내의 낮은 금리로 적용되며, 무등록 사업자인 경우에는 최저 2.0% 이내로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임영록 부행장과 부산미소금융재단 지역협의회 이정우 회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임영록 부산은행 부행장은 "이번 협약으로 그동안 금융지원에서 소외됐던 부산 지역의 영세 자영업자와 창업을 희망하는 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서민경제회복에 보탬이 되도록 서민금융지원과 사회공헌활동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