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삼성전자, 호주에 통신망 개통

삼성전자, 호주에 통신망 개통삼성전자(대표 윤종용)가 호주 허치슨社에 공급한 코드분할 다중 접속 방식(CDMA) 이동통신망이 개통됐다. 이는 범유럽표준방식(GSM) 서비스 국가에서 첫 상용화된 CDMA라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삼성전자는 호주 이동통신 사업자인 허치슨이 지난 24일 호주 정보통신부 장관·이기태 삼성전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CDMA 이동통신망 완공에 따른 개통식을 가졌다고 25일 발표했다. 삼성이 허치슨에 공급한 CDMA망은 427개 기지국으로 현재 95%의 개통률을 보이고 있다. 허치슨은 1만4,000여명의 초기 가입자를 확보해 CDMA를 시작한 뒤 내년까지 사업을 본격화해 호주 인구밀집 지역인 시드니와 멜버른 등에서 40만명 이사의 가입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삼성은 이번 사업에서 휴대폰 사용자의 거주지를 기준으로 반경 1KM 안에서는 일반 통신요금을 적용하는 '로컬 존 서비스'라는 부가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GSM 서비스 국가인 호주에서 CDMA 망을 성공적으로 개통시킴으로써 CDMA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튼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98년 12월 호주 허치슨의 CDMA국제입찰에서 최종 공급자로 선정돼 10년간 CDMA사업의 망설계이서 설치·개통·운영 및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2억1,800만달러의 사업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정승량기자SCHUNG@SED.CO.KR 입력시간 2000/07/25 20:15 ◀ 이전화면

관련기사



정승량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