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호나우두 헐값에 AC밀란 이적

3차례나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던 삼바축구 간판 스트라이커 호나우두(30ㆍ레알 마드리드)가 ‘헐값’에 이탈리아 세리에A의 AC 밀란으로 이적했다. 31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나우두는 AC 밀란과 2008년 6월까지 1년 6개월간 계약하며 5년여 만에 이탈리아 리그로 복귀했다. 하지만 몸값은 뚝 떨어져 2002년 인터밀란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때 4,500만유로(약 550억원)를 기록했던 그의 이적료는 이번에 6분의1 수준인 750만유로(약 91억원)에 그쳤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