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용산 미군기지 아파트 건립 합의

5층짜리 2개동 6월 착공최근 논란이 돼온 주한미군의 용산기지내 아파트문제가 '건립'쪽으로 확정됐다. 한미양국은 8일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기지 사우스포스트내 드래곤 힐 호텔 옆에 5층짜리 2개동 60세대분을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착공하기로 하는데 최종 합의했다. 이날 이상희 합참전략기획본부장과 대니얼 자니니 미8군사령관은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합의사항을 공식 발표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오는 6월 착공분 이외에 2003년과 2004년 건립 분은 대체부지의 타당성을 평가한 후 사우스포스트내 국방부 인접지역에 5∼8층 높이로 건립하고, 그 이후에는 용산기지 이전 논의결과에 따라 아파트 건립부지의 위치를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 이 같은 합의는 당초 드래곤 힐 호텔 옆 장교숙소인 연립주택단지 4만5,000여평에 5∼11층 짜리 아파트 21개동 1,066세대를 짓기로 했던 계획에 비해서는 층수를 낮추고 건립부지를 바꾼 것이다. 한편 아파트를 짓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도시계획변경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서울시는 "한미 양국간의 합의에 따른 결정이어서 받아 들일 계획"이라며 "단지 이후 2003년과 2004년 건립 분의 축소와 함께 용산기지 이전시 아파트를 유스호스텔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말해 사실상 주한미군의 아파트건립을 승인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주한미군의 아파트건립 확정이 알려지자 '건립저지 운동'을 펼치겠다며 적극 반발하고 있다. 김판태 SOFA(한미행정협정)개정 국민행동 사무처장은 "자연녹지에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는 것은 결국 용산기지를 이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다름없다"며 "앞으로 광범위한 건립반대 운동을 전개하면서 건립을 저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일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