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자산관리공사 “우린 채권추심 점잖게”

“제 때 이자나 원금을 못 갚고 있는 연체 채무자도 소중한 고객입니다” 자산관리공사(KAMCO)가 개인채무자에 대한 `고품질` 채권추심업무를 선언했다. KAMCO는 29일 카드사, 할부금융사 등에서 사들인 개인부실채권이 최근 급증함에 따라 무담보채권 회수에 대한 원칙을 세우고 민간 채권추심회사와 차별화된 개인 신용회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KAMCO는 이에 따라 공공기관에 등록된 개인재산 정보범위 내에서 채권추심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 제3자에게 채무사실을 알리는 것을 금지해 채권추심 과정에서 채무자의 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조심하기로 했다. 이밖에 정상적인 근무시간을 넘긴 부당한 채권 추심행위는 삼가고 채무조정이 끝나는 즉시 은행연합회 신용불량정보를 해제해 하루 빨리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 KAMCO의 한 관계자는 “공사는 금융 구조조정과정에서 채권을 할인 매입하기 때문에 최대 20%까지 채무자의 원금감면이 가능하다”며 “분할상환, 현가 할인 일시상환 등 공사가 가진 채무조정제도와 최근 가입한 신용회복지원제도를 활용해 채무자들의 경제적 재기를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AMCO는 올 들어서만 총 2조800억원 어치의 개인 부실채권을 사들였으며 30일 2조6,200억원을 추가로 인수할 계획이다. <이연선기자 bluedash@sed.co.kr>

관련기사



이연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