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폭스콘, 연매출 증가목표 30%에서 15%로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하청업체인 폭스콘이 전세계 PC판매 둔화세로 매출 목표를 현재의 절반으로 낮추기로 했다. 테리 고우 폭스콘 회장은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와 인터뷰에서 “10년 이상 유지해온 연매출 30% 증가목표를 15%로 하향조정하도록 경영진에 지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우 회장은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대한 수요가 PC판매 둔화세를 상쇄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기업들이 30%의 고성장을 과연 할 수 있었겠냐”며 “15%도 큰 성장세”라고 말했다. 빈센트 천 위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이에 대해 “투자자들은 이러한 큰 폭의 목표 하향 조정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시장의 성장둔화 등 여러 문제들 때문에 고우 회장은 그간 경험하지 못했던 가장 큰 어려움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