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증권사 운용수익률 지수상승률 못미쳐

증권사들이 고객들을 위해 날마다 ‘매수’ 추천 종목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의 주식 운용 수익률은 지수 상승률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증권연구원이 금융감독원의 증권회사 분기별 사업보고서를 토대로 ‘증권사 자기매매 주식운용 수익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증권사들은 2003년 4ㆍ4분기부터 2004 4ㆍ4분기까지 5분기동안 연 평균 7,960억원을 주식에 투자해 417억원의 수익을 올려 연 평균 수익률 4.7%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 평균 상승률 5.5%보다 0.8%포인트 낮은 것이다. 증권사 규모별 주식운용 수익률은 대형사가 지난 5분기동안 평균 4.2%를 기록, 중형사 5.2%, 소형사 6.8% 등보다 낮았다. 특히 외국 증권사의 경우 -0.2%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나 실제 운용 능력이 국내 증권사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증권사들의 분기별 주식운용 수익률은 2003년 4ㆍ4분기 12.7%, 2004년 1ㆍ4분기 7ㆍ4%, 2ㆍ4분기 -7.1%, 3ㆍ4분기 5ㆍ1%, 4ㆍ4분기 5.6%를 기록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 상승률은 16.2%와 8.6%, -10.8%, 6.3%, 7.3% 등으로 2004년 2ㆍ4분기를 제외하고 증권사 수익률이 지수 상승률보다 낮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