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독도는 우리땅' 분신, 끝내 사망

지난달 29일 충남 당진군청 마당에서 `독도는 우리땅' 노래를 부르며 분신을 기도해 중태에 빠졌던 김모(44.당진군 원당리)씨가 17일 오전 1시30분께 서울 구로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졌다. 병원측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분신한 김씨가 30일부터 구로성심병원에 입원해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17일 새벽 숨을 거뒀다"면서 "워낙 상태가 심각해 회복하기는 어려운 상태였다"고 말했다. 김씨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항의하며 지난달 29일 당진구청 마당에 뛰어들어 `독도는 우리땅'을 부르며 온몸에 1.5ℓ생수통에 담긴 기름을 뿌리고 라이터로불을 붙여 온몸에 심각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