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서울통신기술 제품 패키지, 업계 첫 '레드닷 디자인상'


서울통신기술은 제품 패키지가 업계 최초로 ‘레드닷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드 2011’를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iF,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에 수상한 패키지는 재생지와 콩기름 잉크 사용해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제작됐다. 특히 모든 제품군의 패키지를 하나의 디자인으로 통합하는 대신 라벨에 따라 제품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해 브랜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생산관리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서울통신기술은 지난해 삼성 이지온 도어록, 삼성 내비게이션 그래픽사용자환경(GUI) 이어 패키지까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상을 받은 기업이 됐다”며 “앞으로도 사용자 중심의 제품 기획과 디자인 구현에 역량을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