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산업개발, 신용등급 상향조절

현대산업개발은 한국신용평가가 기업어음과 회사채 신용등급을 각각 A2-에서 A2,A-에서 A로 한단계씩 상향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수주 4조원 매출 2조4,700억원과 당기순이익 1,070억원을 달성한 바 있으며 차입금은 7,577억원에서 3,863억원으로 부채비율이 130%대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김희원 기자 heewk@sed.co.kr>

관련기사



김희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