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울시민 86% “청계고가 철거 불편 감수”

서울시는 최근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청계고가 철거에 따른 교통불편을 감수하겠다”는 응답자가 86.4%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벌인 지난 1월 설문조사 당시의 81.6%에 비해 4.8%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또 현재 청계고가를 이용하는 시민 가운데 `철거후 도심통행때 자가용 대신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58.8%로, `승용차로 우회도로를 통해 다니겠다`는 시민 38.7%보다 많았다. 청계천 복원에 따른 바람직한 교통대책으로는 `지하철 운행간격 단축 및 심야운행 확대`(17.1%), `청계천로 주변 버스노선 개편`(15.5%), `우회도로 및 대체노선홍보 강화`(13.0%), 우선 고려사항으로는 `교통혼잡 최소화`(44.8%), `환경친화적ㆍ시민중심 복원`(27.9%) 등의 순으로 각각 꼽았다. 이밖에 시민들은 청계천 복원사업에 대해 96%가 알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69.5%가 사업에 대해 찬성했지만 반대 의견도 14.1%나 됐다. <김성수기자 sskim@sed.co.kr>

관련기사



김성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