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안병우 중기특위장 힘사회 초청 간담회

안병우(安炳禹) 중소기업특별위원장이 기협중앙회와 소기련의 갈등과 관련, 기업간 조직화에 대해 순수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고 있다.安위원장은 25일 오전 힘사회 초청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기술개발, 구매개선등 자조적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간 조직화는 필요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순수한 목적에서만 의미를 갖는다』며 『최근 일부집단의 사단법인화 움직임은 꼭 자신의 이익만을 내세우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중소업계는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하고 『체질개선과 힘을 모으는데 주력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安위원장의 이러한 언급은 소상공인·소기업연합회가 출범하더라도 정책자금 우선배정과 같은 정부의 지원이 없을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또 『정부는 모든 중소기업을 보호할 수도, 보호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못박고 『열심히 하는 중소기업만을 집중 육성하는 것이 중소기업정책의 기본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송영규기자SKONG@SED.CO.KR

관련기사



송영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