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고시원 건물 방화 노래방 업주 영장

서울 잠실 고시원 화재사고를 조사 중인 서울 송파경찰서는 23일 고시원 건물에 불을 질러 20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로 이 건물 지하 P노래방 업주 정모(5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9일 오후 3시50분서울 송파구 잠실동 T빌딩 지하 1층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방 소파에 두루마리 휴지를 풀어놓고 라이터로 불을 붙여 3,4층 고시원 거주자 등 8명을 숨지게 하고 1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3층 고시원에 사는 여자와 사귀고 있는데 최근 잘 만나주지 않는데다 장사도 되지 않아 홧김에 불을 질렀다”며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