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먹거리 X파일’ 신송산업은 썩은 밀가루로 소맥전분 만들었나?

‘먹거리 X파일’ 신송산업은 썩은 밀가루로 소맥전분 만들었나?‘먹거리 X파일’ 신송산업은 썩은 밀가루로 소맥전분 만들었나?




‘먹거리 X파일’이 썩은 밀가루 논란을 파헤쳤다.


29일 채널A ‘먹거리X파일’에서는 ‘썩은 밀가루로 만든 소맥전분의 진실’이 전파를 탔다.

지난 달, 25일. 국내 유일의 소맥전분 전문제조업체 신송산업에서 썩은 밀가루로 소맥전분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세상에 알려졌다.

신송산업에서 제조된 전분은 우리가 흔히 먹는 과자, 맛살, 햄 소시지, 어묵, 맥주 등의 원재료로 유통돼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제조업체의 공장에서 직접 찍은 사진이라며 제보에 나선 사람은 다름 아닌 해당 업체에서 3년 동안 일해 온 신송산업 직원이었고 7개월 된 아들의 아버지로서 더 이상 이 상황을 묵인할 수 없었다는 이 공익 제보자는 공장에서 곰팡이가 피어 딱딱하게 굳은 밀가루를 사용해 전분을 만든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5월부터 9월까지, 러시아산 밀가루가 수입된 이후, 더욱 문제가 불거졌다는 제보자는 러시아산 밀가루가 공장에 들어올 때, 이미 포대가 터져있었고, 그 사이 이물질이 들어갔다고 전했다.

또 전분 원료로 사용되는 밀가루가 야외에 쌓여있어 눈과 비를 맞고 또, 벌레까지 들끓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라 현재 해당 업체는 밀가루를 공장 안팎에 야적하는 등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이 내려진 상황이다.

해당 신송산업 업체 관계자를 만나 입장을 확인했다. 업체 관계자는 원료 보관 과정에서 부적절한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절대 썩은 밀가루를 원료로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채널A ‘먹거리X파일’ 예고영상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