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비행기처럼 뜨는 배’, ‘고개 숙이는 우산’ 디자인 화제

UNIST 정연우 교수팀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 2관왕

‘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파이널리스트(Finalist)에 오른 ‘씨캣’. /사진=UNIST‘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파이널리스트(Finalist)에 오른 ‘씨캣’. /사진=UN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의 정연우 교수팀이 ‘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파이널리스트(Finalist) 2관왕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 수상작은 비행기처럼 뜨는 배 ‘씨캣(Sea Cat)’과 비바람을 피해 ‘고개 숙이는 우산(Tilting Umbrella)’이다.

정 교수팀에 따르면 씨캣은 비행기 프로펠러를 수상보트에 적용한 2인승 수상보트다. 이 보트는 동력을 만드는 프로펠러가 물속이 아닌 물밖에 있다. 일반적인 수상보트의 프로펠러가 물속에서 작동하는 것과 차별되는 구조다.

정 교수는 “프로펠러를 물 위로 뺀 덕분에 수중 암초나 각종 폐기물 등의 장애물에 걸리는 사고 위험이 사라졌다”며 “비행기처럼 바람의 힘을 이용해 물 위를 달리는 운송수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씨캣은 자동차 크기와 비슷해 주차구역에 세워두거나 도로로 운송하기도 쉽다. 동체에 달린 3륜 바퀴 덕분에 별도의 장치 없이도 차량에 견인해 이동시킬 수 있다. 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 측은 이런 혁신적인 개념을 인정해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정 교수는 “이 작품은 콘셉트 제안에 머물지 않고 시장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며 “3년 정도 후에는 기업과 함께 만든 씨캣이 비행기처럼 바다를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파이널리스트에 오른 고개 숙이는 우산. /사진=UNIST‘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파이널리스트에 오른 고개 숙이는 우산. /사진=UNIST


또 다른 수상작인 ‘고개 숙이는 우산(Tilting Umbrella)’은 비바람의 방향에 따라 자동으로 우산 머리 부분을 구부리는 형태다. 우산대 손잡이 윗부분에 탄성을 가지는 연결고리가 있는데, 이 부분이 비바람의 방향에 따라 스스로 숙여지는 것이다.

김지우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 석사과정 연구원은 “이 우산은 비바람에 자동으로 대응하므로 우산 각도를 틀어가며 비에 대비할 필요가 없다”며 “사람이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비의 방향을 우산 스스로 기울일 수 있어 어린이나 노인에게 더욱 편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IDEA, 독일의 Red dot, 독일의 iF 등과 함께 세계적인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꼽힌다. 올해 시상식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현지시간으로 6월 30일에 진행됐다.



울산=장지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