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국 흐리고 비…제주·남부 다시 ‘무더위’

수요일인 6일 전국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비가내리며,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에서는 낮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 남부지방과 충청지방에는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남부지방에서는 밤에 그칠 것”이라며 “서울·경기·강원도에는 가끔 비(강수확률 60∼70%)가 내리겠지만 낮에는 장마전선이 소강상태를 보일 것”이라고 예보했다.


목요일인 7일에도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낮에 그칠 전망이다.

현재 일부 충청도 남부와 전북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곳에 따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지역별 일 강수량은 금산 71.0㎜, 거창 61.9㎜, 남원 52.5㎜, 영천 33.5㎜, 대구 29.5㎜, 부안 25.5㎜, 대관령 20.0㎜ 등이다. 7일 밤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20∼60mm, 제주도 산간 5∼20mm 등이다.


남부지방은 이날 낮 동안 강한 햇볕에 의해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무덥고, 제주도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다.

관련기사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열대야는 5일 제주(최저기온 26.2도)와 광주시(25.7도), 전북 정읍시(25.7도)·고창시(25.7도), 전남 목포시(25.0도) 등 호남 일부지역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발생한 바 있다. 6일 낮 최고기온은 21∼30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 물결은 동해중부전해상에서 1.5∼4.0m로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고, 그 밖의 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금요일인 8일까지 천문조 영향으로 바닷물 높이가 높으니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시 침수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천문조는 달이나 태양의 인력을 받아 해수면이 통상 하루에 두차례 주기적으로 상승, 하강하는 현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이 금요일인 8일 이후에는 북상해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겠다”며 “다만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적으로 대기불안정에 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사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