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카드

신한카드, 미얀마서 소액신용대출 개시

현지법인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 출범

위성호(가운데) 신한카드 사장이 6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 출범식에서 유재경(오른쪽 세번째) 주 미얀마 대사 등 관계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위성호(가운데) 신한카드 사장이 6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 출범식에서 유재경(오른쪽 세번째) 주 미얀마 대사 등 관계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가 미얀마 시장에 진출해 현지 소액신용대출 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

신한카드는 미얀마 현지 법인인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Shinhan Microfinance)’의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소액신용대출 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3월 미얀마에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를 세웠으며 7월 현지 금융 당국으로부터 ‘MFI(Micro Finance Institution)’ 라이선스를 받았다.

관련기사



신한마이크로파이낸스는 양곤 및 바고 지역 중심으로 소액신용대출 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또 현재 미얀마 지점 개설을 준비하는 신한은행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기업금융에 주력하고 신한카드는 신한은행 법인 고객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소액신용대출을 한다는 전략이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할부금융과 리스 사업에도 진출해 종합 리테일 금융회사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신한카드는 이미 2014년 카자흐스탄, 2015년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해 파이낸스 사업을 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에서는 올해 내 신용카드 사업도 벌일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카드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전략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미얀마 사업 진출은 아시안 벨트를 구축하는 교두보로 의미가 크다”며 “신한카드의 역량을 활용한 현지화 전략으로 승부해 빠른 시간 내에 사업을 안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권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