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불특정 남성 성병 보균자 거짓폭로...'성병패치' 운영자 검거

명예훼손 혐의 A씨 불구속 입건

A씨 “여성에게 피해주는 남성에게 경감식 주려고 범행”

성병에 걸린 사람들이라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스타그램에 불특정 남성들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게재한 ‘성병패치’를 운영자가 검거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허위사실을 기재해 해당 남성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A(20·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말 인스타그램에 ‘성병패치’ 계정을 만들고 ‘성병 보균자’라며 남성 50명의 신상을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실제 A씨를 고소한 남성 3명은 모두 성병에 걸린 사실이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A씨는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계정이 10분 동안만 유지되는 ‘1회용 이메일’을 사용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A씨는 조사에서 “여성들에게 피해를 주는 남성들에게 경각심을 주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A씨는 성병을 앓고 있는 남성으로부터 성병을 옮은 뒤부터 남성을 혐오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여성우월주의 사이트 ‘워마드’ 회원으로도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며 “기소의견으로 곧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우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