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서울경제TV] 김영란법에 추석 경기 썰렁…특산품 판매 뚝

영광굴비 주문량 예년에 비해 20% 넘게 줄어

유성 배 농가도 울상…주문도 소포장 위주로

5만원 넘는 예산 사과 최상품 세트도 안 팔려

추석 대목이 찾아왔는데도 지역 특산품 판매가 영 부진합니다. 명절 단골 선물인 배와 굴비는 판매량이 20% 넘게 줄었습니다. 그러잖아도 경기가 부진한데 김영란법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기업들이 선물 자체를 자제한 영향이 커 보입니다.


영광굴비 상가에 따르면 이번 명절 주문량이 예년에 비해 20~30%가량 떨어졌습니다. 가격대도 떨어져 전에는 굴비 20마리가 든 한 두름에 10만원짜리가 절반가량 팔렸지만 이번 추석 대목에는 6만원짜리가 주류를 이뤘습니다.

관련기사



대전의 유성 배 농가도 예년보다 주문량이 적어 울상입니다. 아직 추석 연휴까지 일주일 넘게 남았지만, 지금까지만 보면 지난해보다 20%가량 판매가 줄었습니다. 주문 자체도 소포장 위주로 들어와 전에는 한 상자에 7.5㎏ 제품이 인기가 좋았는데 올해는 5㎏ 제품을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사과 산지인 충남 예산에서는 5만원이 넘는 최상품 사과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0% 이상 줄었습니다.

정하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