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썰전’ 유시민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하는 사람 아니냐”…정체는?

‘썰전’ 유시민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하는 사람 아니냐”…정체는?‘썰전’ 유시민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하는 사람 아니냐”…정체는?




‘썰전’ 전원책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문에 도움을 준 사람


지난 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은 “담화가 4분 10초인데 앞에 2분 30초는 해석만 하면 되고, 뒤에 1분 40초는 번역이 필요하다”면서 “통역을 전체를 하면 앞부분 절반 정도는 ‘나는 애국자야. 난 결백해. 난 먹은 게 없어. 아래 것들이 다 먹었어. 그거 관리 못한게 내 유일한 잘못이야’다”고 해석했다.


이어 유시민은 “문제는 뒤쪽이다. 뒷부분을 통역하면 ‘내 잘못 없는데 자꾸 시끄럽게 나가라고 하니까 결심했어. 국회에서 합법적인 절차와 일정을 만들어주면 받아들일게. 하야는 없어(너네 합의 못할걸?) 내가 이렇게 나올지 몰랐지? 메롱’ 하고 들어간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전원책은 “여기에 개헌, 탄핵, 특검 다 물려있다. 이건 새롭게 아이디어를 주는 사람이 등장했다고 본다”며 “짐작되는 사람이 있다. 현역의원으로 친박계 핵심 중 한 사람으로 영민한 친구”라면서 “그렇지만 차마 공개를 못 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유시민은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하는 사람 아니냐?”고 물어 그 정체를 짐작케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을 사석에서 누나라고 부른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던 윤상현 의원을 유력한 후보로 꼽고 있다.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