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김성태 "한국당 탄압 계속되면 중대 결심할 것"

"대한민국 역사상 이렇게 무자비한 野 탄업 없었다"

"한국당 의원들 솎아내기는 맞춤형 기획수사 음모"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같은 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것과 관련해 “맞춤형 기획수사 음모로 한국당 의원들의 솎아내기가 계속된다면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전략 수립을 위한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이렇게 무자비한 야당 탄압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철저하게 기획되고 또 언론과 여론을 동원해 소리 없이 야당 의원들을 하나하나 솎아내는 비열한 정치 행태를 중단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소한다. 정치공작 전문 기술자들의 활동을 즉각 중단시켜달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 원내대표인 저는 거의 매일 밤잠을 설친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아직 있지만 그 분노로 인민재판식 국정운영을 언제까지 이끌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회의 직후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미국의 철강 분야 통상 압박에 대해 안보와 통상 논리를 구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중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앞에서는 찍소리도 못하더니 한반도 안보위기가 엄중한 마당에 외교적 협상이 아니라 법대로 하자고 팔 걷어붙이는 게 과연 적절하냐”며 “따로국밥은 국밥집에서 찾아야지 동맹국에 찾을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류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