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고궁 야간관람 28일부터…매월 3~4번째 주

고궁 야간 특별관람이 오는 28일 시작된다.

문화재청은 경복궁과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을 오는 28일부터 11월3일까지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고궁 야간 특별관람은 지난해까지 부정기적으로 이뤄졌지만 올해는 매월 3∼4번째 주에 정기적으로 진행된다. 운영일은 지난해 경복궁 58일, 창경궁 61일이었으나 올해는 70일로 늘었다. 다만 경복궁은 궁중문화축전(28일~5월6일)이 열려 이달에는 관람을 할 수 없다.

관련기사



특별관람 시간은 오후7시부터 9시30분까지이며 하절기인 6∼8월에는 30분씩 늦춰져 오후7시30분부터 10시까지 궁내를 거닐 수 있다. 1일 최대 관람 인원은 경복궁 4,500명, 창경궁 3,500명이다. 인터넷으로만 예매할 수 있고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외국인은 현장에서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관람료는 경복궁 3,000원, 창경궁 1,000원이다. 평소 무료입장이 허용되는 한복 착용자도 야간 특별관람을 하려면 사전에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관람권 유료 예매는 1인당 4매, 한복 착용자의 무료 예약은 1인당 2매까지 가능하다.

이달 28일부터 5월6일까지의 1차 야간 특별관람 예약과 예매는 옥션 티켓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13일 오후2시부터 할 수 있다. 전화 예매는 인터파크(1544-1555)에서 하면 된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