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대학생 IT월드컵’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2018, 성황리 개최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이번 이매진컵 2018에서 우승을 차지한 캐나다팀.[사진=마이크로소프트] 이번 이매진컵 2018에서 우승을 차지한 캐나다팀.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김병주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학생 IT 월드컵 ‘이매진컵 2018 월드 파이널(Imagine Cup 2018 World Finals)’이 3일간의 대장정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진행된 올해 이매진컵 월드 파이널에서는 한국대표로 출전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Classum’팀과 세종대학교의 ‘En#22.45km’팀을 비롯해 전 세계 33개국 49개 팀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최종 우승은 캐나다의 ‘smartARM’팀이 차지했다. smartARM팀은 손바닥 부위에 장착된 카메라를 활용해 사물을 인식하고, 그 사물을 잡을 수 있는 최적의 그립을 계산해 움직이는 스마트 의수를 개발했다. 모든 움직임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의 컴퓨터 비전과 머신러닝 기술로 분석한 뒤 저장되기 때문에 이용자가 오래 사용할수록 정확도가 높아진다. 특히 의수 자체에 인텔리전트 기능이 탑재돼,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도 있다.


smartARM팀에게는 8만5,000 달러(약 9,700만 원)의 상금과 5만 달러(약 5,700만 원)의 애저 크레딧, 그리고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에게 직접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을 구할 수 있는 멘토링 기회가 주어졌다.

관련기사



2위는 아기 울음소리를 실시간으로 통역해 아기와 부모의 소통을 도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그리스의 ‘iCry2Talk’팀이 차지했다. 3위는 시끄러운 환경에서 대화가 어려운 청각장애인을 위해 여러 사람이 동시에 이야기할 때 원하는 사람의 목소리를 골라 들을 수 있도록 돕는 앱을 개발한 일본의 ‘Mediated Ear’팀이 선정됐다.

한편 지난 4월 개최된 ‘이매진컵 2018’ 아태지역 결선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월드 파이널에 참가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Classum’팀은 교수와 학생이 소셜미디어와 흡사한 UI 환경으로 자유롭게 소통하는 보조 학습 플랫폼을 선보였다, 또 세종대학교의 ‘En#22.45km’팀은 119와 같은 응급 신고 전화를 AI로 실시간 분석해 상담원 업무를 돕는 E-CALL Assistant를 내세웠다. 하지만 두 팀 모두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다.

‘Classum’팀의 이채린 학생은 “한국을 대표해 세계무대에서 뛰어난 실력을 가진 개발자들과 경쟁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며 “지금의 열정과 노력으로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기술 개발에 계속해서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매진컵 2018 월드 파이널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과 결승전 영상은 공식 홈페이지 (https://imaginecup.microsof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bjh1127@hmgp.co.kr

김병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