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수고했고 고맙다, 미안하다”..신성일이 엄앵란에 전한 말 (故 신성일 별세)

폐암 투병 끝에 4일 오전 별세한 영화배우 신성일(81)의 빈소가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고인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전날인 지난 3일부터 병세가 위독해져 그간 치료를 받아오던 전남의 한 요양병원에서 전남대 병원으로 이송됐다. 유족으로 부인 엄앵란 씨와 장남 강석현·장녀 경아·차녀 수화 씨가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1월6일로 예정돼 있다. 장지는 경북 영천 성일각이다.

최주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