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김정남-김완선' 사이에서 '사랑의 오작교'로 변신 '설렘폭발 김정남'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터보 멤버 김정남과 김완선 사이에서 ‘사랑의 오작교’로 변신해 화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이 김정남과 함께 가수 김완선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김종국과 함께 김완선 집을 방문한 김정남은30년간 짝사랑 했던 완선을 보는 순간 또다시 떨리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정남이 완선에게 꽃을 선물하자, 옆에서 지켜보던 종국은 “형이 살면서 꽃을 처음 선물한다” 며 거들어 ‘꾹피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관련기사



한편, 종국은 ‘짠국이’ 답게 김완선의 집에서도 겨울철 난방비 절약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를 본 어머니들 사이에서는 뜻밖의 설전이 펼쳐져 폭소를 자아냈다. 토니 어머니는 “지나치면 여자가 싫어해! 장가 못 가!” 라며 걱정하는 반면, 종국 어머니는 “우리 아들 지나치지 않아요!” 라고 응수하는 등 두 어머니들이 서로 한 치의 양보도 허용하지 않고 팽팽하게 맞섰다는 후문.

그런데 알고 보니, 토니 어머니가 이 날 유달리 종국 어머니를 경계한 속내(?)가 따로 있었음이 드러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운 우리 새끼’는 23일 밤 9시에 방송.

이정민 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