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12번째 기일' 심진화·김신영, 故김형은 12주기 추모 "세월이 무섭긴 하다"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MBC FM4U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


개그우먼 김신영과 심진화가 故김형은을 추모했다.

10일 심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형은의 납골당에 방문한 사진과 함께 “오늘은 형은이 12번째 기일”이라며 “12년이라니. 스물일곱, 지나보니 더 꽃다운 나이에 가버렸다. 나는 마흔이 되었다. 형은이의 마흔은 어떨까 참 궁금해진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세월이 무섭긴 하다. 어느새 이것도 익숙해지려고 하는 것 보니. 정말 믿기지 않은 일들 투성이었다”며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낸 분들을 위해 잠시 기도한다. 그래도 힘내서 잘지자. 새삼..매년 함께하는 원효씨도 참 고마운 아침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신영 역시 자신이 진행하는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오프닝에서 故김형은을 언급했다.

김신영은 “오늘 라디오 첫 곡으로 체리필터의 ‘오리날다’를 선곡한 이유가 있다. 오늘은 제 동기 김형은의 12주기다. 하늘로 간지 12년이 됐다”라며 “아침에 심진화 씨는 이미 (납골당에) 다녀왔는데 나는 라디오 때문에 아직 가지 못했다. 김형은이 좋아하던 노래를 틀어주는 게 좋지 않을까 싶었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한편 故 김형은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이후 장경희, 심진화와 미녀 삼총사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렸다. 2006년 12월 16일에 심진화, 장경희 등과 함께 강원도로 이동하던 중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당했고, 2007년 1월 10일 새벽 1시경 끝내 사망했다.
정진수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진수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