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피자집 사장에 분노 "솔루션 중단하는게"…고로케집은 통편집

/사진=SBS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의 행동에 분노하며 솔루션 중단을 권유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골목식당들의 솔루션 과정이 그려졌다.



지난주 삶은 뒤 그대로 방치해 떡처럼 붙어버린 국수로 시식단을 당혹스럽게 했던 피자집 사장은 신메뉴 잠발라야를 내놓았다. 하지만 테이블마다 잠발라야 양이 달랐고 그 안에 든 새우는 익지 않은 채로 서빙됐다.

또 그는 시식단으로 온 학생들에게 “드리는 대로 드셔라”고 말하는 등 성의없는 태도로 일관했다.

백종원이 “본인이 손님이라면 기분이 어떨 것 같으냐”고 묻자 청파동 피자집 사장은 “저처럼 혼자 하는 입장이면 어느 정도는 이해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기본 보다 아예 기본이 안 돼 있다. 본인이 못 깨닫는 거면 문제 많은 거다. 장사를 할 때 손님에게 해서는 안되는 멘트의 교본을 보여주더라”고 했다. 백종원은 “아까 온 숙대생들이 잠재 고객이나 다름 없는데 무슨 엑스트라 대하듯이 하더라”고 했다.

백종원은 “(시식단이)돈을 안 받아도 안 온다고 했다. 정말 최악이라고 했다”며 “장사의 기본은 메뉴의 맛이 아니라 손님을 대하는 태도”라고 일침했다.

백종원은 그에게 장사를 할 의지와 절박함이 안 보인다고 지적하며 “이제는 안되는 사람을 끌어갈 수 없다. 서로 불행한 것”이라며 “나는 나대로 다치고, 사장님도 사장님대로 힘들 것이다. 내가 바꿔줄 수 있는 게 한계가 있다. 포기해야 한다. 오늘 본 것만으로도 엄청나게 욕먹을 것이다”고 포기를 권유했다.

한편 앞서 부동산 회사와 연계된 프랜차이즈 의혹이 불거진 고로케집은 이날 방송에서 통편집됐다.
정진수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진수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