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 ‘그것이 알고 싶다’ 측 “지창욱 사진,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 없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배우 지창욱의 사진 사용과 관련해 해명했다.

SBS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관계자는 “어제(23일)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다” 며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화면 캡처


앞서 지난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는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이 가운데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를 언급하며, 지창욱과 린사모가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대만 린사모’로 추정되는 여성의 얼굴은 가려졌으나 정작 지창욱의 얼굴이 모자이크 없이 공개됐다.




이에 지창욱도 ‘대만 린사모’ 혹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이 커지자,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지창욱 뿐 아니라 축구선수 호날두와 린사모가 함께 찍은 사진도 등장했다. 다만 호날두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가 된 채 방송 돼 더욱 논란이 일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