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유기동물 201마리 안락사… 케어 박소연 대표 구속영장 신청

동물보호법 위반·업무상횡령·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

  • 김지영 기자
  • 2019-04-25 14:14:59
  • 사회일반

케어, 안락사, 박소연, 유기견, 유기동물, 동물보호단체

유기동물 201마리 안락사… 케어 박소연 대표 구속영장 신청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월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대표가 안락사한 유기견만 201마리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업무상횡령·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박 대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대표가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후원금으로 약 67억원을 확보했다. 후원금의 대부분은 유기견 구호활동에 쓰인 가운데 3,300만원이 박 대표 개인 소송의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금 중 1,400여만원은 사체 처리 비용 등 목적 외에 사용된 점도 확인됐다.

경찰은 또 케어가 소유한 충주보호소 부지가 단체 명의가 아닌 개인 명의로 구매한 것 역시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것으로 봤다.

경찰 관계자는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에 대해서는 별도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미국 법인에서 자금을 횡령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