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우버, 공모가 44∼50달러…총 기업가치 915억달러 전망

우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기업 우버(Uber)가 다음 달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앞두고 공모가 범위를 주당 44∼50달러(약 5만1,000∼5만8,000원)로 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우버가 이날 금융당국에 이러한 내용이 담긴 자료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우버는 이번 상장을 통해 약 90억 달러의 자금을 신규 조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공모 주식 수는 1억8,000만 주로, 상장 후 우버의 총 기업가치는 915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우버는 지난 11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IPO) 서류를 제출한 바 있다. 우버는 올해 상장하는 기술기업 중 ‘최대어’일 뿐 아니라 공모 규모가 전체 기업을 통틀어서도 역대 톱 10에 들어간다고 블룸버그통신은 평가했다.

한편 우버는 지난 1·4분기 30억 달러의 매출과 10억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