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우버·리프트 운전자들, 앱 꺼놓고 동맹파업..."운전자 쥐어짜기 멈춰야"

우버 IPO 앞두고 저임금 개선 요구

스마트폰 화면에 뜬 우버 로고 /신화연합뉴스


글로벌 차량 호출서비스 업계 1, 2위 업체인 우버(Uber)와 리프트(Lyft)의 운전자들이 우버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8일(현지시간) 동맹파업에 들어간다.

7일(현지시간) 씨넷 등 미 정보기술(IT) 매체들에 따르면 이번 파업은 우버·리프트 운전자들이 낮은 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자 고객과의 유일한 소통 채널인 모바일 앱을 한두 시간 꺼두는 형태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우버가 최대 90억 달러(10조5,200억 원)에 이르는 주식을 공모해 증시에 입성하려는 순간에도 운전자들은 쥐어짜이는 듯한 저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 근로자들의 주장이다. 기업공개 시 우버의 기업가치는 1,000억 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우버 기사들이 유류대 등 각종 비용을 제하고 나면 시급 10달러(1만1,690원)대의 저임금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에서는 8일 출근시간대 러시아워에 2시간 동안 앱을 꺼둠으로써 운전자들이 파업에 동참한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24시간 파업이 예정돼 있다. 시카고, 보스턴, 필라델피아 등 8개 도시에서 파업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리프트는 성명에서 “75% 이상의 리프트 운전자들이 주간 10시간 이내로 운전하면서 주업의 보조 직업으로 시간당 20달러 이상을 벌어간다”고 반박했다.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