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우버 운전자들의 글로벌 파업 "빈곤을 향해 운전 중"

우버 기업공개로 시장가치 1,000억 달러 예상

'운전자 제외한 천문학적 숫자놀음' 비판

美·英·호주서 ‘앱 끄기’까지 나서

영국 런던에서 운전자들이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들은 ‘빈곤으로 향하는 운전을 하고 있다’는 피켓을 들고 9시간 가량 우버의 앱을 꺼놓는 등의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로이터연합뉴스


세계적인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인 우버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8일(현지시간) 미국, 영국, 호주 등 우버·리프트의 운전자들이 글로벌 동맹파업에 나섰다.

이날 파업은 시차가 가장 빠른 호주를 선두로 영국 런던과 버밍엄, 노팅엄, 글래스고 그리고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를 포함한 8개의 대도시로 퍼져나갔다. 멜버른의 한 우버 편의시설에 모인 운전자 30여 명은 ‘우버는 들어라.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병가 미준수 등 현재 관행을 바꾸지 않으면 당신들의 알고리즘을 파괴하겠다’고 써진 플래카드를 펼쳤다. 우버 운전자 로빈 토머스는 “우리는 병가도 없고 매일 끝 모를 드라이브를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관련기사



영국에서는 오전 7시부터 9시간 동안 고객과의 연결 채널인 앱을 꺼두는 방법으로 항의 시위를 벌였다. 런던 동부의 운전자들은 ‘수십억 달러는 사장들에게, 가난의 임금은 운전자들에게’라고 쓴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한 운전자는 “이는 불평등하다”며 “사장들은 앉아 수십억 달러로 주머니를 채우는데 우리는 여전히 빈곤 수준의 임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뉴욕에서의 파업은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8개의 대도시에서 우버·리프트 기사들이 시한부 파업을 벌였지만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우버를 부르는 일이 그다지 어렵지 않았던 것으로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파업 참여자가 예상만큼 많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버는 기업이 최초로 외부투자자에게 주식을 공개 매도하는 것으로 주식 시장에 처음 상장하는 것을 의미하는 기업공개를 앞두고 있다. 우버가 IPO 주식 공모를 통해 91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고 기업 시장가치가 1,00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우버 운전자들은 근로자와 무관하게 ‘천문학적 숫자놀음’이 벌어지고 있다고 평가한다.

우버는 운전자 파업에 앞선 성명에서 “운전자는 우리 서비스의 핵심이다. 우리는 결코 운전자들이 없이는 성공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우버는 110만 운전자에게 기업공개 보상금과 스톡옵션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미국 외 지역 우버 운전자에게는 보상금이 돌아가지 않아 불공평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최정윤 인턴기자 kitty4199@sedaily.com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최정윤 기자 kitty4199@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