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무도 건드릴 수 없다"…류현진 쾌투, '내조의 여왕' 배지현에 관심 '집중'

류현진·배지현 부부/사진=배지현 SNS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전체 1위라는 금자탑을 쌓은 가운데 그의 아내인 배지현 아나운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특유의 맞춰 잡는 피칭으로 타자들을 요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1.72로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 평균자책점 1.54)에 이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전체 2위였던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1.52로 끌어 내리며 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또 무실점 행진을 31이닝으로 늘려 다저스 구단 역사상 공동 10위에 올랐다.



류현진의 맹활약에 현지 언론들도 극찬이 쏟아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류현진이 또다시 거장의 면모를 보였다”며 “원정경기 첫 승리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최장인 31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류현진의 완봉승 소식이 전해지면서 팬들의 관심은 류현진과 배지현 부부의 일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류현진·배지현 부부/사진=류현진 SNS


지난달 류현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orean BBQ in Denver~#dodgers’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류현진은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 동료들과 함께 회식자리를 즐기고 있다.

또 최근 박은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조 센터 배지현 No.99”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배지현 아나운서와 미국에서 만난 사진을 공개하면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No.99는 현재 미국 프로야구팀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약하고 있는 배지현 아나운서의 남편 류현진의 등번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두 사람은 함께 류현진의 경기장을 찾아 응원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은 SBS 스포츠 전문채널 ESPN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해 류현진과 결혼한 뒤 LA로 건너가 류현진의 내조에 집중하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