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종합]수장 윤형빈 ‘코미디위크’ ...크리에이터로 영역 넓혀 성공사례 만들까

윤형빈, 박준형, 이수근, 이용진 등 희극인들이 뭉쳐 ‘릴레이 코미디위크’를 선보인다. 다양한 포맷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코미디 장인 ‘코미디위크’를 열어 개그계의 활성화를 이루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에서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 ㅋ리에이터의 역습’(이하 ’릴레이 코미디위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윤형빈, 박준형, 정경미, 김경아, 조승희, 조재원 등이 참석해 코미디의 부흥을 이끌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8월 개최되는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날 수 있는 자리다. 부제 ’ㅋ리에이터의 역습‘은 개그맨들이 TV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 개그 공연 등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창조적인 활동을 하는 크리에이터로 거듭남을 의미한다.



이번 ’릴레이 코미디위크‘에서는 지금까지 윤소그룹과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 보여준 공연 중 5개를 선보인다. ’크리웨이터‘에는 개그 유튜버 6팀이 출격, 조재원, 싱싱한 싱호, 구공탄(이상은, 심문규), 깨방정(정승빈, 방주호), 창스보이(이창윤), 조충현이 관객들을 만난다.

이날 윤형빈은 “코미디위크의 엑기스만 모아서 선보이는 공연”이라며 “개그맨들이 외부로 나와서 방송에만 국한되지 않고 외부에만 나와 공연장에서 많은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객들을 만나는 자리다. ”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지금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많지 않은데, 다양한 자리를 제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방송이 아닌 크리에이터로서 음반, SNS, 유튜브, 음반 등 다양한 형태로 개그맨의 크리에이터한 재능을 선보인다는 공연”이라고 의미를 짚었다.

이번 ’릴레이 코미디위크‘에선 전국 10개 도시 200회 이상 공연을 진행한 ‘투맘쇼’를 만날 수 있다. ‘투맘쇼’는 정경미, 김경아, 조승희가 뭉쳐 전국의 엄마들을 위해 만든 육아 힐링 개그 토크쇼로 최근 김미려도 합류했다. 2016년 ‘제 1회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 관객들의 배꼽을 사냥했던 ‘이수근의 웃음팔이 소년’도 이번 ‘릴레이 코미디위크’를 통해 3년 만에 돌아온다.

‘2018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 선보였던 ‘갈갈이 패밀리 개그콘서트 2002 어게인’은 박준형, 정종철, 임혁필 등 과거 KBS2 ‘개그콘서트’를 이끌었던 15명의 개그맨들이 출연해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갈프로젝트 with 갈갈이 패밀리’는 이들이 또 한 번 뭉쳐 ‘개그콘서트’의 레전드 코너들과 추억의 개그들로 관객들의 웃음과 향수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침체된 코미디 시장에 등장한 ‘코미디 위크’가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을까. 현재 개그맨들은 방송국에서 설 무대가 많지 않은 것도 사실.

이에 대해 박준형은 “무한경쟁의 시스템이 코미디에도 적용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동영상 콘텐츠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것만 놓고 보면 무한 경쟁이 되기에 가능했던 것이 아닐까 싶다. 이전에는 하고 싶은 것들이 있는데 제약에 의해 못하는데 유튜브는 자기 자신이 만들어내고, 자신이 주인공이 되고, PD가 되니까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평하다.”고 말했다.







정말 우수한 콘텐츠들이 양산되기 위해선 모두가 더 노력해야 함을 역설한 박준형은 “열린 무대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못 웃겨서 도태되는 건 안타깝지만 그런 각축의 장이 마련되고, 더 믿음을 가지고 기다려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윤형빈은 “코미디 힘이 다했다고 하면, 다른 프로그램을 만들면 되지만 사실 방송국에서 지금 그래야 할 이유가 없다. ”고 독설을 날렸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성공 사례가 생기면 뒤이어 실패해도 수 많은 방송사에서 또 다시 시도하고 있음을 지적한 것.

이에 반해 “코미디는 성공 사례를 누가 만들며, 그런 기회가 잘 주어지지 않는다”라고 언급했다.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공연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터 영역으로도 넓힌 이번 ‘릴레이 코미디 위크’의 취지를 다시 한번 되짚으며 “여전히 우리의 가치를 다양한 포맷으로 보여드려야겠다는 취지로 하고 있는 게 코미디위크다. ”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6월8일부터 6월29일까지 매주 토요일 서울 마포구 어울마당로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열린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