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바람이 분다' 김하늘. 냉-온탕을 넘나드는 감정..먹먹한 마음

배우 김하늘이 상처받은 수진(김하늘 분)의 마음을 차분하게 그렸다.

사진=JTBC‘바람이 분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 연출 정정화 김보경)에서 남편 도훈(감우성 분)에게 실망부터 속상함과 배신감을 느끼며, 일렁이는 감정선을 안방에 고스란히 전달한 것.



지난 4일(화)에 방송된 드라마 <바람이 분다> 4회에서는 이혼을 위해 외도의 증거를 남기려 유정(김하늘 분)으로 분장한 수진이 사소한 버릇 때문에 정체를 들켜 재미를 더했다. 하지만 자신이 들켰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한 수진은 도훈의 다정한 행동 하나하나에 실망감을 느끼고 화를 삭여야만 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김하늘은 수진을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도훈에게 감동받아 벅찬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유정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도훈에게 속상한 감정과 배신감에 휩싸이는 연기를 펼치며 냉온탕을 넘나드는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녹여내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특히 남편 도훈이 유정을 사랑하게 되어버렸다고 믿어버리게 되는 수진을 연기하며 괴로움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토해내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기도.

이렇게 이혼 프로젝트를 대차게 시작했지만, 결국 마음만 갈기갈기 찢겨 상처를 받게 된 수진을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하고 있는 김하늘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바람이 분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