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어비스' 안효섭, 박보영의 위기 눈치챘다..망설임은 NO '악으로 돌진'

지난 17일 밤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에서는 서로에 대한 애정이 깊어가는 차민(안효섭) 고세연(박보영)의 모습과 서지욱(권수현)이 세연은 물론 장희진(한소희)과 어머니의 시신을 납치하고 이를 쫓는 차민(안효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어비스’


장희진은 어머니가 살해된 채 발견되자 민에게 어비스로 살려달라고 울부짖는다. 동철은 “시신을 본 사람이 너무 많다. 더 큰 위험에 빠질 수 있다”라며 확실한 증거를 갖기 위해 부검 권유하고 부검이 끝난 어머니의 시신을 만나러 간 희진은 지욱에 의해 납치를 당한다.

한편 박기만(이철민)은 누군가 조작한 뺑소니 사고에 휘말렸고 억울함에 누명을 벗기 위해 차민에게 연락했다. “염치없는 거 아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도움을 청할 이가 떠오르지 않아서”라며 털어놨고 합의 시도를 하고자 하는 민에 형사는 피해자 측에서 합의는 없다고 전했다.

이상하게 여긴 민과 세연은 피해자와 접촉하기 위해 어딘가 수상한 대리인과 실랑이를 벌였다. 격양되는 상황에 민은 차분히 입장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고 대리인이 세연에게 덤벼들자 어깨를 누르며 “앉으시죠”라는 말로 이성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몇 마디의 대화로 대리인 변호사가 가짜 신분인 것을 눈치챈 세연은 그의 뒤를 쫓았고 흥신소 직원임을 알아챘지만 가짜 대리인의 기억으로 세연이 그린 범인의 몽타주는 알아볼 수 없었다.

사건이 휘몰아치는 가운데 차민과 세연의 애정은 깊어갔다.


회사에서 민은 자신에게 무관심한 듯 행동하는 세연에 질투를 유발했다. 배 대리가 차민을 위해 구워온 쿠키를 칭찬하는가 하면 커피를 가져다주는 행동까지 보였다.



이때 세연이 가지고 나갔던 메모를 발견하고는 웃음을 지은 민은 배대리에게 여자 친구가 있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세연의 메모에는 “차 이사님 여자 친구 있음. 직업도 검사에 완전 예쁜. 이사님 눈 엄청 높으니까 나대지 마라”라는 메모가 적혀있었고 이에 민은 배대리에게 “저 여자 친구 있습니다. 아주 완벽에 가까운 그런 여자”라며 선을 그었다. 안효섭이 세연을 향해 질투하는 눈빛부터 달콤한 미소는 설렘을 전하며 시청자를 웃음짓게 했다.

차민과 고세연은 박동철(이시언)과 장희진을 통해 오영철과 서지욱의 사진을 받게 되었고 세연은 모든 원흉이 서지욱이라는 확신을 갖는다. 세연은 중앙지검에서 서지욱에게 “네 그 추악한 껍데기 어떻게든 벗겨내 줄 테니까‘라고 외쳤고 차민은 그런 세연에게 한시도 떨어지지 않고 지켜주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안심시켰다.

또 서지욱은 고세연과 장희진의 어머니 시신마저 납치하고 차민에게 세연을 가장해 문자를 남겼다. 차민은 고세연 이름으로 ‘이 주소로 와줘’라는 문자를 받고 수상한 분위기를 느낌과 동시에 세연을 향해 망설임 없이 달렸다.

이렇듯 안효섭은 자신만의 매력을 더한 차민 캐릭터를 완성하며 시청자를 설득해내고 있다. 절제된 감정으로 긴장과 설렘 모두를 담아냈고 박보영을 향한 눈빛은 달콤한 사랑부터 위로까지 전하며 두 사람의 캐미를 완성했다.

한편 또다시 어비스의 주인이 된 안효섭은 모든 사건의 핵으로 자리했다. 이를 둘러싼 서지욱의 악행을 어떻게 멈출지 또 세연과의 운명이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하고 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