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사우디 왕세자, 韓에 83억弗 선물 보따리 풀었다

이재용 부회장, 승지원서 극진 환대
수소전기차·로봇 등 협력 MOU
4대 그룹 총수 등과 개별 면담도

  • 이재용 기자
  • 2019-06-26 17:52:39
  • 기업
사우디 왕세자, 韓에 83억弗 선물 보따리 풀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여섯번째)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우리나라와 사우디가 총 83억달러 규모의 양해각서(MOU) 및 계약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무함마드 왕세자의 방한에 맞춰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5조원을 투자한 에쓰오일 석유화학공장 외에 83억달러(약 9조6,000억원) 규모의 MOU와 계약 10건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회담을 열고 원전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양국은 공동 언론발표문에서 “사우디는 사우디 최초의 상용원전 사업 입찰에 대한민국이 계속 참여하는 것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저녁 무함마드 왕세자를 삼성의 영빈관 격인 한남동 승지원으로 초대해 자신을 포함해 5대 그룹 총수와 티미팅을 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