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남산 시인 살인사건' 한지안, '사라진 밤' 이어 스릴러 여제로 컴백

배우 한지안이 <남산 시인 살인사건>>(감독 고명성/ 제작 ㈜영화사진/배급㈜인디스토리)에서 스릴러 여제로 컴백을 예고한다.

‘제 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남산 시인 살인사건>은 1953년 한국 전쟁 직후의 어수선하고 스산한 분위기의 명동 오르엔타르 다방을 배경으로 남산에서 벌어진 ‘시인살인사건’을 다룬 추리극.

관련기사



/사진=한지안_남산시인살인사건_스틸


한지안이 연기하는 최유정은 명문여대생으로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사건 수사관인 김상경과 심리대결을 예고한다.

한지안은 지난해 <사라진 밤>에서 소름 돋는 반전의 핵심인물로 활약하며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 받은 바 있다. <사라진 밤>에 이어, <남산 시인 살인사건>에서는 미스터리 여제로 어떤 미스터리와 반전을 선사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남산 시인 살인사건>의 주역으로 제 23회 부천국제영화제 폐막식을 빛낼 한지안은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와 영화 <남산 시인 살인사건>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시청자들과 관객들과의 뜨거운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