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벅스·플로·지니·바이브, “디지털 음악 생태계 조성 앞장설 것”

4개 음악 플랫폼 “멜론 저작권 빼돌린 혐의 참담함 느껴…신뢰 회복 노력할 것”

NHN 벅스, SK텔레콤의 플로, 지니뮤직, 네이버의 바이브가 공동 성명을 내고, 공정하고 투명한 디지털 음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9일 밝혔다.


이들 4개 음악 서비스 플랫폿은 “최근 멜론에서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형언하기 어려운 참담함을 느낀다”며 “음악 서비스 제공에 있어 신뢰의 근간이 되어야 하는 정산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멜론 사건은) 음악 서비스 플랫폼들이 다년간 노력하며 쌓아온 업계의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4개 음악 서비스 플랫폼은 저작권을 보호하며 창작자, 소비자와 함께 합법적인 유료 음악서비스 시장의 성장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그 영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및 신탁4단체와 함께 서비스와 정산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 수립 및 이행에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서비스 정산에 대한 감사를 포함하여 신뢰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