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日규제, 불신外 큰 영향 없어"

일본이 대북 반출 생트집 잡는 불산..대만산 등 테스트 중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CTO)은 9일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이번 규제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양산에 미칠 영향이 걱정할 정도는 아니고, 롤러블 TV 양산에도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부사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공학한림원 산업미래전략포럼에서 기자들이 일본 수출규제에 관한 영향을 묻자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불산(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에서 약간의 문제가 있고 그 외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은 현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용 플루오린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고순도불화수소다. 이 중 불화수소는 일본이 한국 정부가 북한에 반출하는 것을 방조했다는 생트집을 잡으며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강 부사장은 “디스플레이는 (수출규제 영향이) 반도체만큼 심각하지 않다. 불산 사용량도 반도체만큼 많지 않다”며 “불산은 일본뿐 아니라 중국과 대만에도 있다. 현재 중국과 대만에서 수입한 불산이나 국내산을 제품 생산에 활용하기 위한 테스트에 돌입했다”고 털어놓았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