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립현대무용단 인기작 ‘스윙’을 다시 만난다

국립현대무용단의 리드미컬한 춤사위가 돋보이는 한 편의 영화 같은 무용 작품이 앙코르 공연된다.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안성수)은 오는 8월 30일 부터 9월 1일 까지 <스윙> 공연을 올린다.



지난해 4월 초연된 <스윙>은 스윙 음악이 품은 리듬과 에너지를 현대적인 움직임으로 풀어내어 ‘스윙의 새로운 맛’을 선보임으로써, 재미와 예술성 두 가지를 모두 확보하며 전석매진을 기록했다.



정통 뉴올리언스 핫 재즈 스타일의 스윙음악을 라이브로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뉴올리언스 핫 재즈 스타일의 스웨덴 재즈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Gentlemen & Gangsters)’의 흥겨운 재즈 라이브와 함께, 국립현대무용단의 리드미컬하고 경쾌한 춤이 펼쳐진다. 관객들은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처럼, 콘서트에 온 것처럼, 음악과 춤이 뿜어내는 활기로 가득 차는 무대를 즐기게 된다.


“진정한 신사의 세련됨에 무자비한 잔인함이 더해진 대담한 깡패”라는 의미의 이름처럼, 대담하고도 세련된 음악을 들려주는 스웨덴의 여섯 남자 ‘젠틀맨 앤 갱스터즈’가 올해도 국립현대무용단 <스윙>과 함께한다. ‘인 더 무드(In the Mood)’ ‘맥 더 나이프(Mack the Knife)’ ‘싱싱싱(Sing Sing Sing)’ 등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스윙재즈 고전부터 ‘벅시(Bugsy)’ ‘류블라나 스윙(Ljubljana Swing)’ 등 새로운 스타일의 재즈곡들이 펼쳐진다.특히 올해에는 새로운 곡 ‘Sunday’가 추가되어 더욱 발전된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안성수 예술감독은 “경쾌한 스윙 리듬에 맞춰 춤추는 무용수들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것이 이 작품의 가장 큰 목표”라고 전했다. 무용수들은 신나고 빠른 템포에 몸을 맡기며 스윙재즈 특유의 리듬감을 몸에 녹여 흥으로 표현한다.

또한 무용수들은 춤을 추지 않을 때에도 무대 위에서 퇴장하지 않고 무대에서 휴식하며 라이브 콘서트를 즐기며, 재즈밴드와 무용수들이 주고받는 에너지는 관객에게 고스란히 전달된다. 활기 넘치는 춤과 음악으로 가득 찬 공연장은 순식간에 거대한 스윙재즈클럽으로 변신 할 예정. <스윙>은 오는 8월 30일 부터 9월 1일 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무용수 김민지 김민진 김성우 김현 박휘연 배효섭 서보권 서일영 성창용 안남근 이유진 이주희 정서윤 조하경 천종원 등이 출연한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