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소녀상 침뱉은 청년들 "위안부 할머니 조롱하려고 했다"

위안부 할머니들, "진정성있는 사과한다면 고소않겠다"

  • 윤종열 기자
  • 2019-07-11 14:50:00
  • 전국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어 공분을 산 한국인 청년들은 소녀상이 상징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조롱하고자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경찰조사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사건 당시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라고 외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안산상록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건과 관련해 모욕 혐의로 입건된 A(31)씨와 B(25)씨 등 20∼30대 남성 4명은 범행 동기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서도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밝혔다.

범행 장면이 찍힌 CC(폐쇄회로)TV 등에서 A씨 등이 당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한 것에 더해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친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이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 광주 나눔의집을 방문해 이런 사실을 전달하고 할머니들에게 A씨 등에 대한 고소 의향을 재차 확인했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다.

경찰은 앞서 할머니들에게 고소 의향을 물었지만,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날 할머니들은 A 씨 등의 모욕 행위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으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기존입장을 유지했다.

하지만 나눔의집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때를 대비해 나눔의집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 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A씨 등은 지난 6일 밤 12시 8분께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