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렌터카, 8월 오후 2~4시·20대 운전자 사고 최다 발생




8월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 20대 운전자에 의한 렌터카 사고가 가장 빈번히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발생한 자사 렌터카 사고 3,776건을 분석한 결과 여름철 사고 비중이 26.2%로 집계됐다. 8월에 10%가 몰렸고 시간대 기준으로는 오후 2~4시 사이(12.5%)에 집중됐다. 특히 렌터카 사용이 많은 20대 운전자의 여름철 사고발생 비중이 32.2%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렌터카 교통사고는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20%씩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따른 인명피해도 같은 기간 8%나 늘었다. 사고의 심각도를 의미하는 치사율은 렌터카 사고가 100건당 1.85명으로 일반 승용차(0.2명) 대비 9.3배 높다. 여름철에는 100건당 2.23명으로 일반 승용차 대비 11.2배까지 치솟았다.

관련기사



이밖에도 렌터카는 승용차보다 음주사고 발생률이 1.22배, 음주사고 치사율은 사고 100건당 5.61명으로 승용차(4.14명)보다 1.36배 높았다. 또 20대 운전자의 중대법규위반과 음주사고 비율이 각각 31.5%, 35.7%로 여름 휴가철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렌터카로 낯선 도로를 달리면서 발생하는 인명피해가 큰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며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음주운전·DMB 시청·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는 등 안전운전을 위한 집중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주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