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정미경 세월호 이어 '한·일 갈등 자작극처럼 보여' 발언에 정치권 '폭풍'

  • 최상진 기자
  • 2019-08-13 17:41:37
  • 정치일반
정미경 세월호 이어 '한·일 갈등 자작극처럼 보여' 발언에 정치권 '폭풍'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 /연합뉴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이 정치권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한국당 최고위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다”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관계에는 어떤 자작극이 등장하겠느냐”며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이 너무 높다며 차라리 (미군이) 철수하라는 식으로 국민을 선동하기 시작했다.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또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한국당과 정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덧붙였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작정하고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본인과 한국당에는 그것이 줄곧 상상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허무맹랑한 주장이자 언어도단”이라며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스스로 ‘가짜뉴스’의 총본산이 돼 황당무계한 음모론을 유포시키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도를 넘은 발언이다.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며 “마치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제대로 묻고 싶으면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며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