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엑소 첸이 전한 가을편지.. “덤덤하고 솔직한 진심”

[종합] 엑소 첸이 전한 가을편지.. “덤덤하고 솔직한 진심”

엑소 첸이 6개월만에 솔로 앨범을 들고 컴백했다. ‘사랑하는 그대에게 (Dear my dear)’는 첸의 ‘덤덤하고 솔직한 진심’을 담았다. 첫번째 앨범이 봄의 계절이었다면 이번에는 가을에 어울리는 곡으로 돌아왔다.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엑소 첸의 새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 (Dear my dear)’의 음감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 MC는 엑소 멤버 세훈이 맡았다.



사진=에스엠엔터테인먼트


6개월 만에 발매하는 솔로 음반이다. 첸은 “첫 번째 앨범 이후 생각지도 못한 사랑을 받게 됐다. 어떻게 보면 빠른 시간, 6개월 만에 미니 앨범을 준비하게 됐다. 감사한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한다는 욕심보다 내가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첸은 이번 앨범으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사랑’ 이었다. 그는 “이번 앨범 자체를 사랑으로 정했다.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사랑하는 사람들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사랑하고 사랑받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는 게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 (Shall we?)’를 비롯해 ‘그대에게 (My dear)’, ‘고운 그대는 시들지 않으리 (Amaranth)’, ‘널 안지 않을 수 있어야지 (Hold you tight)’, ‘그댄 모르죠 (You never know)’, ‘잘 자요 (Good night)’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새 앨범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 (Shall we?)’는 히트메이커 Kenzie(켄지)가 작업한 레트로 팝 곡. 늦은 밤 상대방과 헤어지기 싫은 남자의 솔직한 마음을 아날로그 감성의 가사를 통해 표현했다.

첸은 타이틀곡으로 레트로 팝 장르를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사실 내 취향은 전혀 레트로 취향이 아니다. 요즘 레트로가 유행이고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는 장르인데 이걸 한다고 했을 때 내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그저 유행을 따라가는 게 아닐까 생각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렇기에 “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많이 열어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회사 분들과 미팅을 할 때도 난 ‘이번에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라고 물어봤다. 이 앨범이 나왔을 때 내가 기대한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앨범이 나온 것 같아 후회는 없는 것 같다. 내가 고집을 안 피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레트로 곡에서 순수함을 봤다는 첸. 그는 “이 곡을 하며 난 순수함이라는 걸 봤다. 과하게 꾸미지 않은 솔직함, 순수함을 많이 느꼈다. 이 노래를 할 때도 과하게 꾸미거나 기교를 하지 않고 말하듯 덤덤하게 부르는 걸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에스엠엔터테인먼트


첸은 이번 앨범 준비 중 엑소 멤버들의 의견 덕에 많은 도움을 받았음을 밝혔다. 그는 “첫 번째 앨범 때 발라드를 냈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미니앨범에서도 발라드를 해야 할까 고민을 했다. 멤버들의 한 마디가 도움이 돼 이렇게 나오게 됐다. ”고 말한 것.

첸은 4월 첫 번째 미니 앨범 ‘사월, 그리고 꽃 (April, and a flower)’을 발매, 타이틀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Beautiful goodbye)’로 국내 음원 차트 1위를 힘쓸었다.

새 앨범 차트 성적에 대한 부담감도 존재했다. 첸은 “1위 기대는 여전히 하고 있지 않고 있다. 지난 앨범도 마찬가지로 1위 기대는 크게 하지 않고 있다. 저번에 받았던 사랑에 대한 부담감, 이번에도 떨어지면 어떡하지 하는 부담감이 없지 않아 당연히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부담이 크게 다가오기보다 전하고 싶은 말과 감사한 마음을 솔직하게 담으면 그것에 대해 내가 후회하지 않겠지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첸은 엑소 첸과 솔로 가수 첸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첸만의 강점은 ‘솔직함’이다. 그는 “엑소에서의 내 모습은 화려함인 것 같다”며 “화려함보다는 솔직함으로 다가가고 싶다. 키워드는 솔직함인 것 같다”고 답했다.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한 첸. 그는 “ 나도 아직까지 사랑이 뭐라고 답을 내리기 어렵지만 사랑 넘치는 하루하루를 보냈으면 좋겠다. 앨범 한 곡 한 곡을 들어주며 위로와 사랑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첸은 1일 오후 6시 ‘사랑하는 그대에게’를 발매한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